고창 람사르 습지를 찾아서

생태의 보고 고창갯벌
동양 최대의 고인돌 군락지
산지형 저층습지인 운곡 람사르 습지

0

[이데일리 트립 in 신영내 기자] 양지바른 곳이라 선사시대부터 삶의 터전이었던 모양(고창)은 때묻지 않은 자연 그대로를 볼 수 있는 곳이다. 동양 최대의 고인돌 군락지, 연안 생태계의 모태 역할을 하는 고창 갯벌, 아산 댐 축조로 30여 년 사람의 발길이 끊겨 생태회복 과정을 거치며 원시습지로 복원된 운곡 람사르 습지가 있다. 절정을 보이고 있는 선운사 도솔천의 단풍과 국화축제는 덤이다.

생태의 보고 고창갯벌

추운 겨울, 알래스카 등 북쪽에 사는 새들은 대이동을 하게 된다. 만여 킬로미터 이상 날아가다 쉬기도 하고 우리나라에서 겨울을 보내기도 한다. 이 새들의 서식지가 되는 습지를 보호하자는 것이 람사르 협약이다. 독특한 자연 경관과 다양한 생물들이 서식하고 있는 고창 갯벌은 날아오는 철새들을 맞을 준비가 되었다.

한참 조성 중에 있는 갯벌 식물원에서는 염생식물들이 자라고 있다. 갯벌을 붉게 물들이고 있는 것이 칠면초와 퉁퉁 마디(함초)다. 칠면초와 달리 끝이 통통하며 짭조름한 맛이 나는 함초는 식이섬유와 콜린이 풍부해 장과 간 건강 등에 도움을 주는 건강식품이라 한다. 바닷가까지 밀려나가 살아가는 염생식물들을 가까이에서 살펴볼 수가 있다.

갯벌에 바닷물이 들어오면 숭어 등 물고기가 놀고, 물이 나가 갯벌이 드러나면 게와 망둥이 등이 나타난다.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는 갯벌 조개잡이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 만돌 어촌마을이다. 해마다 구역을 나누어 갯벌 관리를 하고 있어서인지 호미를 가져다 대는 순간 허탕치는 일이 없다. 큼직한 조개 한 마리 건질 때마다 딸려오는 많은 새끼 조개들을 보면 가슴이 뿌듯해진다.

동양 최대의 고인돌 군락지

BC4~5세기경에 축조된 고인돌 군락지는 매산리 산기슭부터 약 1.5킬로미터나 이어지며 447기의 고인돌이 분포되어 있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었다. 탁자 모양, 바둑판 모양 등 다양한 형태의 고인들은 선사시대 거석문화를 잘 보여주고 있다. 마한의 중심지 ‘모로 비리국’이 자리했던 이 지역의 분묘와 봉덕리 유적은 규모에서도 신라 왕릉을 능가한다 한다.

산지형 저층습지인 운곡 람사르 습지

1984년 아산 댐 축조로 운곡리와 용계리 9개 마을 158세대가 물에 잠겼다. 주민들이 대거 이주한 이후 30여 년 동안 사람의 발길이 끊기자 자연스럽게 생태 회복 과정을 거치며 원시습지로 복원된 곳이 운곡 람사르 습지다. 생태계 복원에 최소한의 영향을 주고자 만들어진 탐방로는 데크 아래에 공간을 두고 데크 길도 한 사람이 겨우 지나갈 수 있도록 좁게 만들어져 있다. 마치 제주의 곶자왈 같은 원시림 속 질척거리는 습지에서 멧돼지의 발자국을 찾아볼 수 있다. 자연환경이 잘 보존되어 멸종 위기 야생동물인 수달 삵 등을 비롯하여 천연기념물인 황조롱이 등 549개의 생물이 서식하고 있다 한다.

고창군에서 ‘한반도의 첫수도’라 하는 고인돌 유적지에서 고인돌과 국화축제도 돌아보고, 운곡습지에서 사람의 손길이 닿지 않는 자연 생태계도 관찰하고, 트랙터를 타고 나가 갯벌체험까지 하는 고창 여행은 아이들과 함께 하면 역사 자연학습에 도움을 주고 잊지 못할 추억을 남길 수 있다.

선운사 도솔천의 단풍과 국화축제까지 보려면 서둘러야 한다.

관련 포스트 더보기

답장을 남겨주세요.

당신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