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백패킹]① 푸른 자유가 있는 오키나와

쪽빛 하늘 옥빛 바다 오키나와
섬 속의 섬 자마미
해안도로 트레킹
자마미섬 액티비티

1



[이데일리 트립in 이호 기자] 도전하는 삶은 지금보다 더 나은 곳으로 나를 이끌어 준다. 여행을 통해 깨달았다. 일상이 무료해지는 날, 공허한 마음을 붙잡기 위해 혼자 떠나기로 했다. ”인간은 파괴될 수는 있으나 패배하진 않는다”고 헤밍웨이는 말했다. 나를 찾아 떠나는 인생 여행 ‘백패킹’ 격하게 신비로운 빛, ‘푸른 자유’가 있는 오키나와 여정 속으로 들어간다.

△쪽빛 하늘 옥빛 바다 ‘오키나와’

오키나와는 섬이다. 일본 큐슈 남단으로 약 685km 떨어진 57개의 섬, 섬 속의 섬! 섬 여행은 현실 세계에서 벗어나 자유로움 만끽하고 싶은 여행자의 마음과 닮았다. 사람들이 오키나와를 남부, 중부, 북부 지역으로 나눴다면, 자연은 오키나와를 쪽빛 하늘, 옥빛 바다, 초록빛 숲으로 나눴다. 섬 여행의 가장 큰 매력, ‘푸른 자유’가 아닐까? 오키나와 자연을 따라 캠핑을 떠났다.



△섬 속의 섬 자마미

자마미섬 항구에는 아이가 잡은 수박만한 문어를 땅바닥에 팽개치고 자기들끼리 “뭐라 뭐라” 떠들었다. 배에서 내린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문어를 잡은 아이 주위로 모여든 사람들의 웅성거리는 소리는 잠자던 자마미섬이 깨는 듯 요란했다. 캠프장이 있는 아하 비치로 가는 버스에는 일본 사람은 없었고, 모두 외국인이었다. 아하 비치까지 1km 굽이굽이 해안 길을 달렸다.

드디어 오키나와에서 첫 번째 캠핑이다. 아마 비치 캠프장, 열대 나무 수풀 사이 작은 텐트는 옹기종기 모여 있었다. 나무 그늘에 후다닥 텐트를 쳤다. 청명한 하늘, 시원한 나무 그늘 사이에 앉았다. 맑은 공기는 서울에서 미세먼지로 찌든 폐 속까지 깨끗하게 씻겨주는 느낌이었다.



△자전거 섬 여행

힘들게 올랐던 내리막길을 신나게 달렸다. 마을에서 하나뿐인 슈퍼마켓에서 낮에 텐트 치는 것을 도왔던 히말라야 네팔 사람을 만났다. 도와줘서 고맙다며, 저녁을 초대했다. 흔쾌히 다시 만나기로 하고 헤어졌다. 해안도로를 따라 자전거 페달을 다시 밟았다.

방파제 옆, 텐트 가족이 낚시하고 있었다. 갑자기 여자아이가 나를 불러 세우더니 물고기 자랑을 했다. 꽤 큰 물고기를 여럿 잡았다. 그들은 홋카이도에서 오키나와로 캠핑 여행을 왔다고 했다. 원래 집은 미국 오하이오였다.

자마미섬은 바닷길과 산길을 고루 가졌다. 해안 도로를 지나서 숲 속 오르막을 헐떡이며 올랐다. 이나카키 전망대에는 먼바다의 푸르름과 가까운 숲의 울창함이 한눈에 들어왔다. 스치는 바람에 가슴이 탁 트였다. 자마미섬 자전거 타기는 여행 속의 또 다른 작은 여행이었다.



△나마스떼 친구들

인연의 또 다른 만남의 연속이랄까, 오키나와에서 히말라야 사람들 텐트 치는 것도 도와주고, 초대 받은 저녁시간. 그들은 네팔에서 돈을 벌려고 오키나와로 왔고, 서울은 돈이 많이 들어서 오키나와를 택했다고 했다. 네팔로 돌아가면 지금처럼 오키나와를 기억하기 위해, 때마다 여행한다고. 텐트, 침낭, 바비큐 장비 등을 빌리자면 적은 돈이 아니다. 젊은 날의 추억을 위해 기꺼이 시간과 열정, 돈을 지급하면서도 행복해했다.

밤새워 마시자는 말과 달리 그들은 하나씩 텐트로 사라졌다. 새벽 두 시쯤 밤하늘을 뒤로하고 텐트로 돌아왔다. 8명 모두에게 내 SNS 주소를 알려줬지만, 현재까지 연락이 없다. 그들의 이름도 기억나지 않는다. 네팔에 가게 된다면 만나기로 했는데, 신세를 갚을 수 있을까? 지금도 나는 소식을 기다린다.



△해안도로 트레킹

배낭은 무거웠지만, 돌아가는 길은 항구까지 버스를 타는 대신 걷기로 했다. 햇볕이 따사로운 1.5km의 해안 도로는 걷기에 좋았다. 어제 버스를 타고 왔던 길은 설렘이 깃든 기대가 있었다. 자전거를 탔던 길은 여유가 느껴졌다. 지금 항구로 돌아가기 위해 걷는 길에는 여운이 남는다. 항구에는 관광객들이 고래 관광을 위해 설명을 듣고 있다. 내가 탈 배가 들어왔고, 관광객들이 배에서 내렸다. 또 다른 여행이 시작되는 순간이었다.



△자마미섬 액티비티

섬에는 다섯개의 전망대가 있다. 시간이 된다면 자전거나 오토바이로 섬을 돌아보는 것도 좋다. 높이 131m의 다카쓰키산 전망대는 드넓은 바다와 함께 근처의 아구니섬, 도나키섬 등을 볼 수 있다. 고래 시즌인 12월 말에서 4월 초에는 이나자키 전망대에서 고래를 볼 수도 있다. 1월에는 벚꽃, 3월 말에서 4월 초 사이에는 진달래가 만발한다.

자마미섬 고래 관광은 섬 전망대에서 직원이 고래를 찾아 선장에게 연락을 한다. 고래가 있는 곳까지 무선으로 안내를 하기 때문에 고래를 만날 수 있는 확률이 높은 편이다. 스쿠버다이빙, 스노클링은 오키나와 해양 스포츠의 기본이다. 이외에도 낚시로 가다랑어, 파랑비늘돔 등 일 년 내내 많은 종류의 물고기를 잡을 수 있다. 바다 카약, 노르딕 워킹과 보드 위에 서서 노를 젓는 SUP(스탠드 업 패들 보드)도 할 수 있다. 낚시 배는 물론 모든 장비는 빌릴 수 있다.

관련 포스트 더보기
1 개의 코멘트
  1. chiyung park 내용

    어서 2편 실어주세요. 다음 이야기를 듣고 싶어요.

답장을 남겨주세요.

당신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