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와 함께 떠나는 시원한 동굴여행

시원한 가학광산 동굴, 색다른 재미를!
라스코 전시관 공룡체험전
친환경 자원회수시설과 업사이클 관

2



[이데일리 트립 in 신영내 기자] 따가운 햇볕과 찜통더위로 지쳐가는 요즘, 써늘한 테마 동굴에서의 색다른 피서를 추천한다. 광명시 가학광산 동굴은 KTX 역과 가깝고 수도권에 있어 어느 곳에서나 쉽게 갈 수 있다. 새우젓 창고로 쓰이던 폐광이 아쿠아월드와 식물원, 문화예술공연의 장 등 다양한 문화체험을 할 수 있는 테마 동굴로 거듭났다.



◇시원한 가학광산 동굴, 색다른 재미를!

광부들이 광석을 캐고 난 후에 생긴 광산 동굴이기에 다른 동굴에서 볼 수 있는 석주나 석순은 없다. 바람의 길로 들어가는 순간 동굴 밖 무더위는 씻은 듯이 사라지고, 시원한 별천지를 만나게 된다. 동굴 곳곳을 흐르는 깨끗한 천연수로 토종 물고기와 식물이 키워지고 있다.

어두운 동굴을 화려한 조명으로 꾸며 놓은 빛의 공간, 금광을 테마로 하는 황금의 방, 지하 동굴 세계에 어울리는 공포체험관이 있다. 특히 동굴 안이라 믿기지 않을 정도의 넓은 공간에 있는 예술의 전당에는 객석까지 마련되어 있다. 평상시는 미디어파사드쇼를 보여 주고, 음악공연이 있는 날에는 천연의 울림으로 입체음향효과까지 즐길 수 있다. 졸졸 흐르던 물소리가 굉음을 내는 지하 깊은 곳에 호수도 있다. 그 옆에 둥지를 튼 길이 41m, 무게 800kg의 신비의 용과 동굴의 제왕은 우리를 판타지의 세계로 안내한다.

일제 강점기 자원 수탈의 현장으로, 한국전쟁 중에는 주민들의 피난처로, 산업화 시기에는 역동적인 경제성장 밑거름 역할을 하였던 동굴은 아이들에게 의미 있는 역사교육의 현장이 된다.



◇라스코 전시관 공룡체험전

영화 ‘쥬라기월드’가 히트를 한 이후, 상상 속에만 존재하던 공룡이 첨단 디지털 기술인 증강현실(AR)과 디지털 컬러링 스캔 등으로 실제 공룡처럼 눈앞에 나타난다. 사라진 공룡 박사를 찾아 떠나는 동굴에서 초대형 공룡을 눈으로 보고 손으로 만지며 아이들은 아찔한 스릴과 독특한 재미에 빠져든다.



◇친환경 자원회수시설과 업사이클 관

눈에 띄게 빨간 바탕에 하얀 구름이 그려진 굴뚝이 있는 건물이 광명시와 구로구에서 배출된 생활쓰레기를 처리하는 곳이다. 홍보관에는 무심코 버린 쓰레기가 어떻게 처리되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업사이클 관에는 폐자원으로 만든 작품이 전시되어 관람할 수 있고 체험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재활용 수준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작품이 되는 것을 보며 소홀했던 쓰레기 재활용에 대해 생각해 본다.



무더위에 지쳤다면 동굴 냉기로 땀을 날리고 공룡의 오싹함까지 느낄 수 있는 광명 동굴로 가자. 다양한 볼거리와 역사적 문화유산을 둘러보며, 무심코 버렸던 쓰레기에 대한 생각도 다시 해보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된다. 바람막이 점퍼나 긴 소매 옷은 필수!

관련 포스트 더보기
2 댓글
  1. parkchiyung 내용

    지난 겨울 크리스마스에 여기서 연주회도 열리더군요. 동굴 속에서 열리는 연주회!! 생각만해도 멋졌는데 못갔었죠. 글을 읽다보니 다시 한번 마음을 내야겠다는 생각이 마구마구 든답니다.

  2. 영석 내용

    가고 싶었는데.상세하게 알려 주셔서 감사합니다..

답장을 남겨주세요.

당신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