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시아 향기가 그윽한 안산 초록 숲길

순환형 무장애 안산 자락길
봉수대가 있는 안산 초록 숲길

1



[이데일리 트립in 신영내기자] 서대문형무소 오른쪽으로 잠시 올라가면 서울 한복판이라 믿기지 않는 푸르른 숲길을 만날 수 있다. 얼마 전 벚꽃 축제를 마치고 연희 숲속 쉼터에 튤립이 한창이더니 이제는 아카시아 나무 아래 노란 아기똥 풀이 만개했다. 아카시아 꽃이 그윽한 안산 자락길로 향해보자.

△ 순환형 무장애 안산 자락길

서대문 안산은 300m가 되지 않는 나지막한 산이다. 산 아래 7km나 되는 안산자락 길을 한 바퀴 돌려면 2시간이 넘게 걸린다. 본인의 체력과 시간에 맞게 한성과학고, 금화터널, 봉원사, 연세대학교, 서대문 구청 어느 곳에서든 오르내릴 수 있다. 또한, 경사도가 9% 미만으로 만들어진 평평한 나무 데크는 보행 약자를 포함해 누구나 갈 수 있다.

도시의 소음과 차단된 숲속은 새들의 지저귀는 소리와 동행과 소곤거리는 수다 중에 터져 나오는 웃음소리뿐이다. 마실 나올 때는 물과 차를 비롯한 맛 난 먹거리를 준비하는 것은 필수다. 메타세쿼이아 숲길을 지나 널찍한 숲 속 무대에서 멋진 풍경을 보며 준비해 온 도시락을 나눠 먹어도 좋다. 전망대나 북 카페를 지날 때는 차 한잔하며 잠시 아픈 다리를 쉬게 하자.



△ 봉수대가 있는 안산 초록 숲길

안산 자락길을 걷다 보면 봉수대로 오르는 안내 표지판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트레킹이 필요한 사람은 봉수대에 올라보자. 능안정을 지나 봉수대로 오르는 길옆으로 암벽을 타는 사람도 볼 수 있다. 계단 길도 있지만, 흙길을 오르다 보면 바위를 잡고 올라가야 하는 길이 있어 잠깐이라도 산행을 하는 기분이 난다.

정상에서는 서울 성곽길, 청와대, 남산타워가 시원하게 한 눈에 내려다보인다. 북악산 인왕산 아래 빼곡하게 들어선 아파트와 도심빌딩들이 숲 사이에 묻혀있다. 안산 자락길 내려가기 전 숲 속 오솔길은 매우 한적하다. 발끝에 차이는 돌을 밟으며, 올려다보았던 메타세쿼이아 나무를 아래로 내려다보며 걷는다.



안산과 인왕산 사이에 있는 무악재, 지금은 통일로로 이어지는 탄탄한 대로지만 100여 년 전 만 해도 호랑이가 나타나 행인을 해칠 정도로 험난한 고개였다. 그래서 나라에서는 현재의 서대문 독립공원 자리에 유인 막을 설치하여 군사를 주둔시키고 고개 너머까지 행인들을 안전하게 호송시켰다고 한다.

야생동물의 이동을 위하여 조성되었다는 무악재 하늘 다리를 건너가면 인왕산이다. 안산의 낮은 산행으로 운동량이 부족한 사람은 이 다리를 건너가 인왕산을 올라보자. 서울 성곽길까지 다녀온다면 충분한 운동량을 얻을 수 있다.



신조어로 ‘앉죽걸산’이라는 말이 있다 ‘앉아 있으면 죽고 걸으면 산다’라는 뜻이다. 이 좋은 계절 집에만 있기보다는 가까운 안산에 올라 좋은 공기 마시며 걷다 보면 지인과 새록새록 정도 쌓이고 건강도 얻을 수 있는데 안 갈 이유가 없다. 아카시아 꽃이 지기 전에 꼭!

관련 포스트 더보기
1 개의 코멘트
  1. 영석 ko 내용

    우리동네 오셨다 가셨네요…나도 모르는 다리도 있었네요..감사합니다…

답장을 남겨주세요.

당신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