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경주는 핑크뮬리에 물들다

감성여행자가 향하는 곳, 첨성대 핑크뮬리
가을을 품은 세계문화유산 석굴암
여행자를 위한 경주펜션 까미노풀빌라펜션

0



[이데일리 트립in 심보배 기자] 경주는 추억을 소환하기 위한 가을 여행자로 가득하다. 학창시절 수학여행 고정코스였던 경주. 그 시절 아이는 이제 성인이 되고, 부모가 되고, 할머니, 할아버지가 되었다. 경주 문화재는 긴 시간 동안 전통은 유지하되 빛바래지 않았고, 사람들이 다시 찾을 수 있는 새로움을 추가해 더욱 견고한 아름다움을 보여준다.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고즈넉한 경주, 그 누구와 함께여도 가슴 뛰는 추억을 간직하게 될 것이다.

◆ 감성여행자가 향하는 곳, ‘첨성대 핑크뮬리’

경주 가을 여행지 첨성대 핑크뮬리. 지금 경주를 찾는 감성 여행자가 손꼽는 곳이다. 첨성대 배경으로 하늘거리는 핑크빛 물결은 무뚝뚝한 남자도, 귀잖아 즘에 빠진 아빠도 이곳에서는 달라진다. 핑크뮬리 배경으로 사랑하는 사람을 클로즈업해서 찍는가 하면, 아이의 해맑은 핑크빛 웃음을 담느라 분주해진다. 여행지에서 좋은 사진을 찍으려면 사진작가의 동선을 따라 가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먼저 건네는 따뜻한 인사와 미소는 사진 명당 자리 뿐 아니라 즉석에서 좋은 꿀 팁도 얻을 수 있어 멋진 사진을 남길 수 있다. 첨성대 주변에는 코스모스꽃도 활짝 피어 함박웃음을 짓는다.



◆ 가을을 품은 세계문화유산 석굴암

석굴암이 있는 깊숙한 곳으로 가을 여행을 떠난다. 석굴암 본존상이 있는 곳으로 동행하는 것은 사람뿐이 아니라 햇살과 바람, 단풍과 낙엽도 함께한다. 복잡했던 일상의 무게는 어느새 자취를 감추고, 아름다운 것들만 눈에 들어온다. 눈이 마주치는 사람에게도 환한 미소로 인사를 건네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누군가를 위해 오갔을 수많은 마음은 본존불의 자비로움 앞에서 따뜻한 위안을 받았으리라. 석굴암은 신라 경덕왕 당시 김대성이 만들기 시작해 20년 후 완성되었다. 독특한 예술적인 가치와 건축미를 인정받아 불국사와 함께 1995년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문화유산이다. 석굴암은 습도 문제로 유리 벽을 두고 본존불 모습을 볼 수 있다.



◆ 여행자를 위한 경주펜션 까미노풀빌라펜션

까미노풀빌라펜션은 독채형 풀빌라 객실이 4개가 있다. 내부 복층구조로 아늑한 침실, 실내 미온수 수영장, 넓은 거실과 주방, 별도의 키즈룸이 있다. 커플에서 최대 6인까지 이용할 수 있는 30평형 시설은 아늑한 휴식을 제공한다. 특히 유황 온천 지하수가 공급되는 수영장은 미온수 추가로 사계절 이용이 가능하며 12월까지 할인 이벤트가 진행 중이다. 일상으로 돌아가기 전 힐링이 되는 풀빌라펜션에서 여행을 마무리해도 좋겠다.

관련 포스트 더보기

답장을 남겨주세요.

당신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