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철, 평창 물놀이 3종 set

열을 열로써 다스린다는 이열치열은 우리나라에서 전통적으로 내려오는 더위를 다스리는 방법이다. 하지만 최근의 여름나기 트렌드는 전통적인 방법보다는 신세대스러움이 앞선다. 해피 700. 인간이 살기 가장 좋다는 해발고도에 위치한 강원도 평창은 지금 뜨거움을 시원함으로 바...

숲과 바다의 향연 부안 변산반도 휴가 여행

짜장면과 짬뽕을 동시에 먹고 싶어 하는 사람들을 위해 생겨난 메뉴가 짬짜면이다. 그런데 여행도 그러하다. 산도 가고 싶고, 바다도 가고 싶은 마음이 동시에 든다면 고민하지 말자.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반도형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변산반도 국립공원이라면 고민의 실마리가 ...

해안선 따라 즐기는 강릉 바닷가 여행

마른 장마가 시작되고 더위가 성큼 더 다가오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어느새 태풍이 몰려와 비를 뿌렸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전국은 다시 가마솥에 불을 땐 것처럼 뜨거워지기 시작하면서부터 많은 사람들이 피서를 위해 바다를 찾기 시작했다.평창 동계올림픽 이...

포항 여행 한적한 간이해수욕장에서 즐기는 인생샷 한 장

여름휴가 시즌의 바다는 복잡하다. 휴가는 단어 그대로 쉬는 일을 말하지만 복잡한 바닷가를 찾는 건 노동이 되어버린 요즘이다. 한가한 바닷가를 찾는 것은 능력이고, 그곳에서 사람들에게 치이지 않고 푹 쉬다 오는 것은 행운이다.여름의 동해안 바닷가는 누구나...

여름 여행 강원도 양양의 바다는 자유롭다

한여름 더위가 시작된다는 삼복더위가 시작되면서 여름 더위가 절정을 향해 달려간다. 기후가 바뀌면서 해년마다 높아지는 기온과 습한 날씨는 짜증 지수를 높이지만 그렇다고 에어컨 앞에만 앉아 있기에 이 여름이 답답하다. 이열치열. 더위를 물리치지 못한다면 아예 더위와 친구...

휴가철 여행, 경주 동해안 해안 드라이브는 어떨까?

자동차가 없는 곡선의 도로, 달리는 차안에서 보이는 붉은 노을에 물든 바다, 차창 밖으로 내민 손끝으로 느껴지는 바람. 떠올리기만 해도 느끼는 여유는 일상생활에서의 긴장을 잠시 내려놓고 나를 돌아보게 만든다. 한 때 모 회사의 광고 카피가 유행한 적이 있었다. “열심...

휴가철 아이와 즐기는 강원도 고원 드라이브 여행

습하고 무더운 장마 공기로 숨이 턱 막히는 도시. 위험이 도처에 웅크리고 숨어있듯 어느 곳에서도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지 못하는 환경이 된지 오래이다. 그래서일까. 아이를 가진 부모들이 도심 속에서 그나마 숨을 고르며 쉴 수 있는 곳이라고는 실내 공간인 키즈 카페가 ...

[등짐쟁이 기파리의 유랑]⑨ 38선을 넘나들며 피난민들을 만나다

새벽 어스름한 시간. 눈을 비비고 텐트 밖으로 나와 임도 한쪽에 쪼그리고 앉아 소변을 보는데 마주 보이는 한천산에서 한 무리의 사람들이 내려오는 게 보였다. 수십 명의 사람이 일렬로 내려오는 행렬에는 말소리도, 발자국 소리도 들리지 않았다. 그들은 오로지 맨 앞의 흰...

낭만도시 여수, 사부작사부작 느린 여행 더하기

물결 잔잔한 밤바다 앞. 얼굴을 살짝 스치는 살랑거림이 귀에 간지를 무렵, 어쩐지 없던 낭만도 생길 것 같다. 어느 가수의 노랫말처럼 이 바다는 일정 간격으로 놓인 조명 하나하나에도 이야기가 담길 것 같은 곳, 전라남도 여수다. 한 때는 세계 1위의 석유화학단지로 밤...

바다와 섬이 육지가 된 도시 안산 대부도 여행

도시가 처음 조성 되었을 때는 공업도시로만 알려졌던 경기도 안산은 다양한 문화도시로 탈바꿈 중이다. 문학의 향기를 쫓아 여행을 떠나기도 하고, 다문화를 체험하기 위해 다녀오기도 한다. 그렇지만 안산은 바다와 접해 있는 수도권 도시로 바다 물길을 바꿔 놓은 곳이니만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