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시의 모습을 간직한 `송이도`를 아시나요?

오랜 시간 파도가 만든 몽돌이 산처럼 쌓여 이뤄진 S자형 해변과 낙조가 아름다운 송이도. 영광에서 제일 높은 칠산 타워가 있는 향화도 선착장에서 칠산 페리호를 타고 90여 분 이나 가야 만날 수 있는 섬이다. 강한 바람이 불거나 안개가 심한 날에는 접근이 어려운 이...

모래사막에서 맞는 아름다운 일몰

오랜 세월 해안의 모래가 바람에 날려 쌓이고 쌓인 언덕은 부는 바람에 따라 그 모양이 변한다. 상쾌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초지로 변해버린 멋진 모래언덕을 돌아보고 철 지난 바닷가에서 떨어지는 해를 바라보며 오는 가을을 맞이해 본다.★ 신두리 해수욕장과 ...

푸른 초원의 꿈같은 여행 `굴업도`

드넓은 초원에 반짝이는 것은 제철 맞아 피어난 수크렁이다. 끝이 보이지 않게 길게 펼쳐진 초원 가운데 오솔길을 걷다 보면 이리저리 엄지손가락보다 큰 풀무치들이 튀어 오른다. 좌우로 보이는 해안 절경에 빠져 꿈을 꾸듯 풀숲을 헤쳐나가다 만나는 아찔한 절벽. 허겁지겁 가...

아이와 함께 떠나는 시원한 동굴여행

따가운 햇볕과 찜통더위로 지쳐가는 요즘, 써늘한 테마 동굴에서의 색다른 피서를 추천한다. 광명시 가학광산 동굴은 KTX 역과 가깝고 수도권에 있어 어느 곳에서나 쉽게 갈 수 있다. 새우젓 창고로 쓰이던 폐광이 아쿠아월드와 식물원, 문화예술공연의 장 등 다양한 문화체험...

[나홀로 백패킹] ③ 오키나와 `토카시키섬`

스쿠버다이빙 일정이 있긴 했지만, 캠핑은 이번 토카시키 섬이 마지막 여행지다. 계획에는 없었지만, 자마미 섬의 아름다움에 반해 일정을 추가했다. 토카시키는 게라마 제도의 가장 큰 섬으로 초등학교, 중학교가 있고, 700여명의 사람들이 살고 있다. 리조트, 민박등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