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색의 조화로움으로 가는 발걸음, 여수 여행 금오도

유난히 미세먼지가 심했던 지난겨울. 눈앞의 탁한 겨울을 보내면서 사람들의 마음을 끄는 건 초록과 붉음이 주는 원색의 조화로움이었을 것이다. 여수의 바다는 시리도록 파란 하늘의 맑음을 닮았다. 그리고 그곳의 섬 금오도가 뿜어내는 원색의 향기를 따라 가본다.<BR...

[등짐쟁이 기파리의 유랑]⑥ 매화향 따라 떠난 지리산 둘레길

확인을 안 한 게 낭패였다. 서울에서 밤늦게 출발한 버스는 새벽 2시가 되어서야 경남 하동에 도착했다. 경험치를 적용해 버스터미널 위에 있는 찜질방으로 올라갔더니 영업을 안 한 지 오래였다. 혼자였다면 그러려니 했을 테지만 여럿이 움직이는 상황이니 난감하기 그지없었다...

[진서우의 제주살이] ②애월의 숨겨진 비경인 납읍난대림지대, 금산공원

작은 숲으로 알고 왔다. 하지만 마주 선 숲은 오래된 숲이었고 거대한 숲이었다. 마을과 수백 년을 뒤엉킨 채 신비를 간직한 숲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 ‘납읍난대림’이라 부르는 숲의 또 다른 이름은 ‘금산공원’이다. 노꼬메오름에서 흘러내린 용암이 애월 곶자왈의...

황금빛 억새가 일렁이는 신두리 해안사구

눈이 시리도록 파란 학암포 해변, 바닷물이 쓸려나간 모래밭에 그 모습을 온전히 드러낸 소분점도는 앙증맞기 짝이 없다. 아직은 찬 바람에 옷깃을 여미다가도 송림으로 들어가면 나뭇가지 사이로 들어오는 햇볕이 따사롭다. 신두리 해안의 강한 바닷바람이 만들어 낸 넓은 모래 ...

[진서우의 제주 일 년 살이] 억새와 들불축제로 유명한 새별오름

재작년 겨울에 제주에서 한 달간 머물렀다. 방황하던 내게 떠나고 싶은 마음이 켜켜이 쌓여갔고, 틈만 나면 제주에 내려갔다. 숲과 오름을 떠돌았다. 여행은 나를 위로하고 치유했다. 결국 촌장과 제주살이를 시작했다. 촌장은 내 남편이다. 십 대 시절 글쟁이가 되고픈 친구...

동백꽃을 찾아나서는 여수여행

겨울 샛바람이 옷깃을 여미게 하는 새벽. 어둠이 채 가시지 않은 사위 속에서 빨간 빛을 보았다. 동백꽃이 떠올랐다. 겨울이 한창인 때 추위를 이겨내고 샛노란 꽃술과 빨간 꽃잎이 피기 시작하며 그 농염함을 뽐낼 텐데. 유혹을 뿌리치지 못한 마음은 길을 나서게 한다.<B...

일출, 일몰을 볼 수 있는 변산반도 겨울 여행

해마다 겨울이면 김이 폴폴 올라오는 담백하고 고소한 백합죽이 생각난다. 눈 쌓인 변산반도의 해변길을 걸으며 볼이 빨갛게 얼어버린 추위에 따뜻하게 몸을 녹여주던 음식이어서였을까. 변산반도는 백합과 김의 양식지이지만 먹을거리보다 볼거리가 더 맛있는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