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찾아보기

Theme

원시의 모습을 간직한 `송이도`를 아시나요?

오랜 시간 파도가 만든 몽돌이 산처럼 쌓여 이뤄진 S자형 해변과 낙조가 아름다운 송이도. 영광에서 제일 높은 칠산 타워가 있는 향화도 선착장에서 칠산 페리호를 타고 90여 분 이나 가야 만날 수 있는 섬이다. 강한 바람이 불거나 안개가 심한 날에는 접근이 어려운 이...
더 읽기 ...

모래사막에서 맞는 아름다운 일몰

오랜 세월 해안의 모래가 바람에 날려 쌓이고 쌓인 언덕은 부는 바람에 따라 그 모양이 변한다. 상쾌한 바닷바람을 맞으며 초지로 변해버린 멋진 모래언덕을 돌아보고 철 지난 바닷가에서 떨어지는 해를 바라보며 오는 가을을 맞이해 본다.★ 신두리 해수욕장과 ...
더 읽기 ...

푸른 초원의 꿈같은 여행 `굴업도`

드넓은 초원에 반짝이는 것은 제철 맞아 피어난 수크렁이다. 끝이 보이지 않게 길게 펼쳐진 초원 가운데 오솔길을 걷다 보면 이리저리 엄지손가락보다 큰 풀무치들이 튀어 오른다. 좌우로 보이는 해안 절경에 빠져 꿈을 꾸듯 풀숲을 헤쳐나가다 만나는 아찔한 절벽. 허겁지겁 가...
더 읽기 ...

경주로 떠나는 가을맞이 시간여행

가을은 살랑거리며, 한 걸음 뒤로 물러섰다 다시 내 앞에 서성이고 있다. 하늘의 구름이 그러하고, 스치는 바람결이, 고된 여름을 견디느라 굳게 닫았던 마음의 문이 열리고 하늘거리는 실바람이 가을 여행을 재촉한다. 그 바람이 데려다주는 곳은 경주다. 서울...
더 읽기 ...

한적한 세부 리조트로 떠난 가족여행

한적한 세부 리조트 선정은 여행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비용 대비 만족도 높은 여행, 힐링과 필링을 동시에 만족할 수 있는 리조트, 신중하게 결정하자. 너무 많이 알려진 대형 리조트는 북적이는 사람들에 치여 여행의 만족감이 떨어질 뿐 아니라, 가족만의 오...
더 읽기 ...

세부 여행을 떠난다면, 이것만은 꼭 해보자.

여름 시즌에 마쳐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해가 거듭될수록 많아지고 있다. 국내에서 3~4시간 이상 걸리는 장소를 찾아가듯, 친숙한 거리가 되었다. 국내 여행자들이 많이 찾는 보라카이 해안이 4월 26일부터 6개월간 폐쇄로 세부로 여행자들이 몰리기 시작했다. 지난...
더 읽기 ...

[등짐쟁이 기파리의 유랑]④ 땅 끝에서 만난 해남 달마산 달마고도

“어서 와, 달마고도는 처음이지?”지쳐가는 길 위에 달마대사가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이렇게 물었다. 그 웃음에 뭔가 답을 해야 한다고 생각했지만 대답할 힘이 없었다. 서울에서 해남 땅끝까지 가는 길이 너무 먼 거리감에 걷기도 전에 이미 어지러움과 현기증의...
더 읽기 ...

아이와 함께 떠나는 시원한 동굴여행

따가운 햇볕과 찜통더위로 지쳐가는 요즘, 써늘한 테마 동굴에서의 색다른 피서를 추천한다. 광명시 가학광산 동굴은 KTX 역과 가깝고 수도권에 있어 어느 곳에서나 쉽게 갈 수 있다. 새우젓 창고로 쓰이던 폐광이 아쿠아월드와 식물원, 문화예술공연의 장 등 다양한 문화체험...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