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찾아보기

Trip

여행

여름 여행 강원도 양양의 바다는 자유롭다

한여름 더위가 시작된다는 삼복더위가 시작되면서 여름 더위가 절정을 향해 달려간다. 기후가 바뀌면서 해년마다 높아지는 기온과 습한 날씨는 짜증 지수를 높이지만 그렇다고 에어컨 앞에만 앉아 있기에 이 여름이 답답하다. 이열치열. 더위를 물리치지 못한다면 아예 더위와 친구...
더 읽기 ...

여름축제 3가지를 동시에.. 합천 축제장으로 가자!

합천은 가야산, 해인사를 비롯해 천 년의 문화와 때 묻지 않은 자연이 어우러진 곳이다. 홍류동 계곡길을 따라 걸을 수 있는 해인사 소리길과 영상테마 추억길, 합천호 둘레길 등 걷기 좋은 명소도 많지만, 여름이면 사람들이 찾는 곳이 달라진다. 평소에는 한적하고 조용하...
더 읽기 ...

시흥 가볼 만한 곳, `연성 관곡지 연꽃축제`

제 1회 ‘연성 관곡지 연꽃축제’는 ‘연꽃테마파크’에서 진행된다. 주민으로 꾸려진 축제추진 위원회에서 축제 주제를 ‘연꽃’으로 정하고, ‘연향愛 물든 연성’이라는 부제를 정했다. 7월20일 오전 10시부터 축제 장에는 즐길 련, 볼 련, 해볼 련, 먹을 련의 4가지...
더 읽기 ...

더워서 신나는 곳, `평창 더위사냥축제`

평창은 대표적인 여름휴가지다. 산, 계곡, 바다를 고루 접할 수 있는 지리적 특징으로 비교적 선선한 여름을 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점점 더워지는 요즘, 갑작스레 내리는 비도 반가울 지경이다. 이글거리는 아스팔트의 열기, 자동차에서 뿜어져 나오는 배기가스, 숨 막히는...
더 읽기 ...

마음을 다스리는 느린 여행 `합천 해인사`

이번 여름은 마음을 다스릴 수 있는 여행을 떠나보면 어떨까? 하루 24시간이 모자랄 정도로 바쁘게 살았다면 더더욱 느린 여행이 필요한 시기다. 새소리, 바람 소리, 풍경소리, 불자들의 불경 소리만 들릴 뿐. 산사의 하루는 마음이 이끄는 데로, 발길이 멈추는 데로 자신...
더 읽기 ...

휴가철 여행, 경주 동해안 해안 드라이브는 어떨까?

자동차가 없는 곡선의 도로, 달리는 차안에서 보이는 붉은 노을에 물든 바다, 차창 밖으로 내민 손끝으로 느껴지는 바람. 떠올리기만 해도 느끼는 여유는 일상생활에서의 긴장을 잠시 내려놓고 나를 돌아보게 만든다. 한 때 모 회사의 광고 카피가 유행한 적이 있었다. “열심...
더 읽기 ...

휴가철 아이와 즐기는 강원도 고원 드라이브 여행

습하고 무더운 장마 공기로 숨이 턱 막히는 도시. 위험이 도처에 웅크리고 숨어있듯 어느 곳에서도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지 못하는 환경이 된지 오래이다. 그래서일까. 아이를 가진 부모들이 도심 속에서 그나마 숨을 고르며 쉴 수 있는 곳이라고는 실내 공간인 키즈 카페가 ...
더 읽기 ...

낭만도시 여수, 사부작사부작 느린 여행 더하기

물결 잔잔한 밤바다 앞. 얼굴을 살짝 스치는 살랑거림이 귀에 간지를 무렵, 어쩐지 없던 낭만도 생길 것 같다. 어느 가수의 노랫말처럼 이 바다는 일정 간격으로 놓인 조명 하나하나에도 이야기가 담길 것 같은 곳, 전라남도 여수다. 한 때는 세계 1위의 석유화학단지로 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