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찾아보기

Trip

여행

바다열차와 떠난 정동진 감성여행

“사는 길이 높고 가파르거든 바닷가 하얗게 부서지는 파도를 보아라” 오세영의 ‘바닷가에서’ 시처럼 삶의 무게가 느껴질 때 우린 바다를 찾는다. 가장 큰 생명력을 가진 바다, 늘 그 자리에서 가슴 벅차도록 우리를 품어주는 바다로 가보자.<...
더 읽기 ...

가슴 뛰는 가을여행 `2018 여수 동동 북축제`

가을이 끝나기 전 울림이 있는 가을을 만끽하고 싶다면 축제가 있는 여수로 향하자. 아름다운 해양관광도시 여수는 10일부터 ‘2018 여수 동동 북축제’를 진행한다. ‘여수 동동 천년의 혼을 깨우다!’로 용기공원과 선소 일원에서 2일간 진행된다. 여수는 고려 말 왜구를...
더 읽기 ...

신선이 살 것 같은 지리산청학선원 `삼성궁`

바람은 나뭇가지에 매달려 있는 고운 단풍잎을 흔든다. 단풍잎은 사람의 마음을 뒤흔들어 놓고, 떨어진 낙엽은 자신의 자리가 어디인지를 말해주는 듯 그렇게 가을은 사람을 성숙하게 한다. 그리움이 밀려오는 가을의 끝자락, 가장 화려한 색으로 여행자의 마음을 다독여주는 곳....
더 읽기 ...

지금 경주는 핑크뮬리에 물들다

경주는 추억을 소환하기 위한 가을 여행자로 가득하다. 학창시절 수학여행 고정코스였던 경주. 그 시절 아이는 이제 성인이 되고, 부모가 되고, 할머니, 할아버지가 되었다. 경주 문화재는 긴 시간 동안 전통은 유지하되 빛바래지 않았고, 사람들이 다시 찾을 수 있는 새로...
더 읽기 ...

북한강 드라이브 코스 따라 가을 즐기기

서울 춘천 간 고속도로 서종 IC에서 청평 방향은 북한강 드라이브 코스다. 가을은 이미 강 건너에도 도로 옆 가로수길에도 완연하다. 달리는 차 창밖으로 손을 내밀어 가을바람을 느껴본다. 예쁜 단풍나무 아래 떨어지는 나뭇잎을 잡아본다. 낙엽이 쌓인 거리를 걸어본다. ...
더 읽기 ...

가을이 물드는 포항으로 길을 나선다

햇살은 여름 끝자락을, 바람은 가을 구름을 잡고 계절은 흐르고 있다. 바라보는 풍경만으로도 잔잔한 감동이 되살아난다. 울긋불긋 단풍 들기 전 가을은 가슴속 여백을 채우기 시작한다. 시야를 가리는 미세먼지도, 회색빛 먹구름도 걷어낸 맑은 동해의 푸르름, 서서히 물드는 ...
더 읽기 ...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가을의 포문을 연다

긴 무더위는 물러가고, 가을의 문턱에 와 있는 지금, 불꽃축제가 개최되는 여수 밤바다를 더욱 빛나게 하는 축제가 진행된다. 2018년 9월 8일(토요일) 오후 8시부터 10시까지 두 시간 동안 진행되는 ‘여수밤바다 불꽃축제’는 더 아름다울 가을의 포문을 연다. 주요...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