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찾아보기

Trip

여행

자동차로 다녀오는 수도권 섬 여행

수도권 섬 여행이라면 인천의 옹진군 섬 여행을 떠올리다. 옹진군의 속한 섬들이 해안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의당 배를 타고 가야 하는 줄 알지만 그 섬들 중 일부는 자동차로 다녀올 수 있다. 시화호 방조제가 생긴 후 자동차로 갈 수 있는 곳, 대부도 권역의 섬 여행을 다...
더 읽기 ...

물길과 숲길을 동시에 느끼는 포천 여행

평균 500~1천미터의 산군이 발달한 포천시는 여름이면 청정 계곡을 찾는 이들로 발걸음이 분주하다. 옛 삼국시대에는 백제의 땅으로, 해방 이후에는 북한의 땅이었다가 한국전쟁 후 수복되면서 지금의 우리 땅이 된 포천의 수려한 풍경을 만나러 떠나 보자.<c...
더 읽기 ...

더위 탈출 시원한 여름, 평창 여행

태백산맥 중에 위치하며 평균 해발고도가 600m 이상인 곳. 동서남북 어느 한 면이 바다와 접해 있지 않은 깝깝이 산중이라는 평창은 여름 여행을 위한 최고의 도시이다. 내륙 고원지로 같은 위도의 지역보다 기온이 낮은 평창으로의 여행 지금부터 계획해 보자. <B...
더 읽기 ...

삼색 매력의 도시, 강원도 속초 여행

속초는 바다의 도시다. 그렇지만 속초는 산의 도시이기도 하며, 호수의 도시이기도 하다. 산, 바다, 호수의 3색 매력이 만드는 다양한 주제로 여행자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도시 속초로의 여행은 그래서 늘 새롭고 설렌다.<IMG src="h...
더 읽기 ...

고혹의 향기를 찾아 떠나는 고성 여행

강원도 고성을 언급하면 군대를 떠올리지만, 그건 옛말이다. 고성은 해안 경비를 서던 군대 덕분에 맑은 바다와 함께 해류의 흐름을 방해하고, 모래를 휴실시키는 역할의 방파제가 거의 없어 여유로움이 묻어나는 곳이다. 향기로운 바람, 여유로운 바다를 만끽할 수 있는 고성으...
더 읽기 ...

복잡함과 단순함이 공존하는 도시 포항여행

해수욕장은 복잡하다? 그렇지만 여름을 생각하고 무조건 해수욕장에 가야 한다면 칠포해수욕장을 추천한다. 칠포는 고종 8년, 7개의 포대가 군사 요새로 있어서 칠포성으로 불렸던 곳이다. 유난히 옷 나무가 많이 자라고 있는 곳이어서인지 해안의 바위와 바다색이 마치 옻칠을 ...
더 읽기 ...

천년의 축제, 단오제와 함께 하는 강릉여행

6월의 강릉은 뜨겁다. 뜨겁게 경포호와 강릉 앞바다에 내리는 햇살이 그렇고, 천년의 삶을 이어오며 지역민들뿐만 아니라 이제는 세계적으로 가치를 인정받은 우리의 세시풍속의 이어짐이 그렇다. 아름다운 풍속이 이어지는 축제를 보고 싶다면 지금 강릉으로 떠나 보자. ...
더 읽기 ...

아직 끝나지 않은 꽃 여행, 로맨틱 여수여행

봄이 주는 화사함으로 우후죽순처럼 피던 봄꽃이 어느 결인가 끝이 보이기 시작하며 시들어 버리기 시작했다. 꽃이 끝이라고 누가 그러던가. 바다에 떠 있는 섬은 바다의 꽃이고, 섬에 피어있는 꽃은 섬 꽃이다. 아직 끝나지 않은 꽃을 찾아 여수로 떠나 본다....
더 읽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