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포항여행

떠오르는 태양, 에메랄드 빛 바다 포항 여행

푹푹 찌는 여름도 어느덧 입추가 지나고 있다. 더위가 멈춘다는 처서가 오면 더위의 절정이 한 풀 꺾여 낮에는 여전히 뜨겁지만 아침저녁은 이제 선선할 일만 남았다. 기운이 빠지는 지친 여름의 끝, 시뻘겋게 떠오르는 태양의 기운을 받으러 떠나는 여행은 어떨까.<B...

포항 여행 한적한 간이해수욕장에서 즐기는 인생샷 한 장

여름휴가 시즌의 바다는 복잡하다. 휴가는 단어 그대로 쉬는 일을 말하지만 복잡한 바닷가를 찾는 건 노동이 되어버린 요즘이다. 한가한 바닷가를 찾는 것은 능력이고, 그곳에서 사람들에게 치이지 않고 푹 쉬다 오는 것은 행운이다.여름의 동해안 바닷가는 누구나...

이국적인 풍경 하나만으로도, 이번 여름엔 포항으로~

올여름 외국 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도 있지만, 국내에서 머물며 여유롭게 휴식을 즐기려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호캉스족은 좀 더 좋은 곳, 자연친화적인 곳을 찾기 시작했다. 도시를 벗어나 자연경관이 아름다운 곳에 소규모 풀빌라 시설이 있는 펜션들이 각광받는 추세다....

복잡함과 단순함이 공존하는 도시 포항여행

해수욕장은 복잡하다? 그렇지만 여름을 생각하고 무조건 해수욕장에 가야 한다면 칠포해수욕장을 추천한다. 칠포는 고종 8년, 7개의 포대가 군사 요새로 있어서 칠포성으로 불렸던 곳이다. 유난히 옷 나무가 많이 자라고 있는 곳이어서인지 해안의 바위와 바다색이 마치 옻칠을 ...

자연과 산업의 만남 포항 12경, 포항여행

각 도시마다 내세우는 풍경이 있다. 그것을 우리들은 부르기 편하게 ‘어느 도시 몇 경’이라고 부르며 도시의 으뜸으로 친다. 철의 도시 포항에서 내세우는 포항 12경 중 자연경관과 산업의 풍경을 만나러 가보자.<IMG src="http://...

설화와 절경 유배지의 포항을 여행하다

포항 호미곶은 우리나라의 최동단으로 한반도에서 일출이 가장 먼저 뜨는 곳이다. 조선의 풍수지리학자인 남사고는 한반도 지형 중 호미곶을 호랑이의 꼬리에 비유하며 이곳을 천하명당이라고 했다. 최남선은 대한십경 중 하나로 쳤을 정도로 호미곶은 비경을 품은 곳이다.<...

가을이 물드는 포항으로 길을 나선다

햇살은 여름 끝자락을, 바람은 가을 구름을 잡고 계절은 흐르고 있다. 바라보는 풍경만으로도 잔잔한 감동이 되살아난다. 울긋불긋 단풍 들기 전 가을은 가슴속 여백을 채우기 시작한다. 시야를 가리는 미세먼지도, 회색빛 먹구름도 걷어낸 맑은 동해의 푸르름, 서서히 물드는 ...

힐링이 공존하는 포항 3색 여행, 사랑하는 사람과 떠나보자

한적했던 해변은 사람이 북적이는 해수욕장이 되는 시기, 여름이 왔다. 포항시는 지정 해수욕장 영일대, 구룡포, 도구, 칠포, 월포, 화진해수욕장 6개를 6월 23일부터 개장해 8월 19일까지 58일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주말부터 해수욕장을 찾는 사람들의 안전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