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찾아보기

Trip

여행

`설렘양양` 양양연어축제와 함께 설악산 단풍여행

가을이 가장 먼저 시작되는 설악산 국립공원은 지금 단풍이 절정이다. 가을철 여행지로 즐겨 찾는 명소인 만큼 오색 단풍의 향연은 햇살에 반짝이는 비단결처럼 곱고 아름답다. 강원도 양양에서 개최되는 ‘양양연어축제’와 설악산 단풍 여행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여행...
더 읽기 ...

강원도 평창, 발왕산 케이블카 타고 단풍 구경

울긋불긋 단풍을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되는 지금, 가을이 물든 발왕산으로 가보자. 용평리조트를 감싸고 있는 발왕산은 우리나라에서 12번째로 높은 산이며 해발 1458m에 달한다. 예로부터 ‘팔왕이 탄생해 산을 지킨다’하여 건강과 장수를 기원하는 사람들로 발길이 끊...
더 읽기 ...

일주 도로 따라 가는 육지섬 여수 돌산도 여행

하늘의 색만큼 깊이 있는 바다색을 띠는 계절이 왔다. 가을이면 으레 알록달록한 단풍을 떠올리지만 가을은 섬 여행을 다녀오기 좋은 계절이다. 섬은 배를 타고 이동하는 맛이 있지만 바다 날씨는 계집아이 널뛰는 것처럼 수시로 오락가락해 쉽지만은 않다. 이럴 때는 연륙교로...
더 읽기 ...

다가오는 가을,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

다가오는 가을, 단풍보다 화려한 불꽃이 여수의 낭만 밤바다를 수놓을 예정이다. 2019년 여수 밤바다 불꽃축제가 9월7일(토) 오후 7시부터 9시 30분까지 이순신광장 일원에서 진행된다. 불꽃쇼 1부는 Wonder city Yeosu(원더시티 여수)로 사랑에 빠질 수...
더 읽기 ...

문학의 향연 꽃 축제장, 강원도 평창 여행

턱밑까지 치받던 숨이 턱턱 막히던 대기가 어느새 한 풀 꺾였다. 창문을 열면 아침저녁으로 가느다란 음색의 풀벌레 소리가 기분을 좋게 만든다. 가을이 한 걸음 다가왔다. 여름을 보내는 아쉬움과 가을을 맞이하는 설렘의 꽃 잔치가 열리는 해피 700 평창으로의 여행은 어떨...
더 읽기 ...

전통과 낭만이 공존하는 여수 레트로 여행

옛것을 떠올리고, 되살리는 흐름으로 말하는 ‘레트로’라는 감성은 여행지에서도 그 진가를 발휘 한다. 하지만 레트로만 쫓기에 뭔가 부족하다면 도시의 흥을 따라 다녀보는 곳도 괜찮다. 그런 의미에서 보자면 전라남도 여수는 이런 감정들에 부합되는 꽤나 괜찮은 여행지이다....
더 읽기 ...

떠오르는 태양, 에메랄드 빛 바다 포항 여행

푹푹 찌는 여름도 어느덧 입추가 지나고 있다. 더위가 멈춘다는 처서가 오면 더위의 절정이 한 풀 꺾여 낮에는 여전히 뜨겁지만 아침저녁은 이제 선선할 일만 남았다. 기운이 빠지는 지친 여름의 끝, 시뻘겋게 떠오르는 태양의 기운을 받으러 떠나는 여행은 어떨까.<B...
더 읽기 ...